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성명서 보도자료 > [성명서] 소작장 대변인,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 규탄한다!

알림마당

[성명서] 소작장 대변인,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 규탄한다!

[성명서]

소각장 대변인,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 규탄한다!

지방선거는 도지사, 시장과 시도의원 등 실질적인 지역의 일꾼을 뽑는 선거다. 하지만 이번 6.1지방선거는 대통령 선거 끝나고 얼마 안돼 진행되는 선거여서 정책은 실종되고 대통령 선거의 연장선의 모습만 보이고 있다. 그 나마 지역 유권자들이 후보자들의 정책을 듣고 지지후보를 결정할 수 있는 언론토론회 조차도 특정 후보들의 참여 거부로 무산되고 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무산 이유가 청주시의 가장 중요한 환경 문제인 소각장 때문이라는 것이다.

청주시는 전국 대비 18%(소각장 기준)의 민간소각장이 몰려 ‘소각장의 도시’라는 오명을 안고 있다. 특히 북이면은 너무 많은 소각장이 몰려 있어서 수 십 명이 암에 걸리고 주민들은 수년째 싸우고 있는 지역이다. 2021년에는 환경부 앞에서 북이면 주민들과 미세먼지대책위가 3개월 간 농성하면서, 암 발생에 대한 환경부의 재조사를 이끌어 내기도 하였다. 그 만큼 청주시민에게 소각장 문제는 중요한 문제이고 차기 청주시장을 선택하는데도 중요한 변수이다.

지난 4월,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가 청주시장 권한대행 시절에 소각장 업체에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시민사회단체들은 국민의힘에 이범석 후보 공천 배제를 요구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를 무시하고 이범석 후보를 공천하였다. 그렇다면 이제는 이범석 후보가 소각장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히고 청주시민들의 선택을 받아야 할 차례다. 그런데 소각장에 대한 사실 관계를 먼저 설명해도 부족할 판에, 방송토론회에서 소각장에 대한 주제를 다룬다는 이유로 불참했다는 것은 소각장에 대한 의혹이 사실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 밖에 안 된다.

2017년 초에는 진주산업이 공장을 재가동할 수 있도록 당시 이범석 부시장이 편의를 봐줬다. 이후 진주산업은 서울동부지검의 수사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불법 증설과 과다소각으로 부당이익을 챙기고 청주시민에게는 다이옥신(청산가리 1만배 독성)을 초과 배출하였다. 청주시도 서울동부지검의 수사결과가 나오고서야 마지못해 진주산업에 대한 허가를 취소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인・허가 등 규제를 강화하는 ‘청주시 도시계획조례’일부개정안 공포 하루 전인 12월 28일 ㈜대청그린텍의 신증설 인・허가에 대해 조건부 허가를 내줬다. 이 모든 일이 이범석 후보가 부시장 또는 청주시장 권한대행 일때 있었던 일이다.

청주시민들은 이 문제들에 대한 이범석 후보의 설명, 해명 또는 사과를 듣고 싶다. 소각장 문제는 85만 청주시민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제이다. 만약 언론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범석 후보는 청주시민에 무릎 꿇고 사과부터 해야 한다. 그리고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든 스스로 물러나든 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85만 청주시민이 투표로 심판할 것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22년 5월 24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

이 유라

성명서 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