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무참히 강전지 당한 무심천 수양버들

활동소식

무참히 강전지 당한 무심천 수양버들

처음  소식을 들은 것은 4월 12일(화) 이었습니다.
늦게서야 현장을 가 보았는데 이미 30그루가 강전지 되어 있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은 많은 시민들이 청주시청(하천방재과)에 항의 전화를 해서 청주시가 가지치기를 중단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30그루만 저렇게 해 놓고 그대로 둘 청주시는 아니었습니다.

토요일 아침 다시 가지치기를 한다는 연락을 받고 현장에 갔습니다.
처음처럼은 아니지만 그래도 과도한 가지치기였습니다.
작업하시는 분들은 청주시의 지시를 받고 작업을 하는 것이어서 저희 단체 활동가들이 요구한다고 멈추지 않았습니다.
“청주시에 연락하는 중이니까, 청주시에서 연락올 때까지 잠시 기다려 달라”고 했지만 계속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결국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활동가가 가지치기 하는 나무 아래 주저앉고서야 작업은 중단되었습니다.
하지만 작업자들은 경찰에 신고를 했고, 경찰이 출동 하고도 실랑이가 계속되었습니다.
결국 청주시에서 담당 주무관이 나오고서야 작업은 중단되었습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은 현장에서 직접 보고 어떻게 할지 다시 이야기하자고 했고 주무관은 담당과에서 논의해 보겠다고 하였습니다.

4월 18일(월) 오전 청주시의회 박완희, 유영경, 이재숙 의원, 청주시 하천방재과장과 팀장, 주무관,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김다솜 사무국장과 이성우 활동가가 현장에서 다시 만났습니다.
하천방재과에서도 30그루 가지치기는 너무 심하게 되었다는 것을 인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자전거 타는 사람들 민원과 가로등을 가려 어둡다는 민원 때문에 가지치기는 필요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래도 아직 자전거에 걸리거나 가로등을 가질 정도는 아니어서 6~7월 쯤에 다시 현장에서 보고 판단하기로 하였습니다.

당장 몇개월 시간은 벌었지만..
보행자 도로에 가로등을 설치하든.. 자전거 도로와 보행자 도로 위치를 바꾸지 않는 이상은 어느 정도 가지치기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후위기 시대 도시에 나무는 너무나도 필요합니다.
한 여름 가로수가 없는 곳은 걷기도 힘듭니다. 가로수는 그늘을 만들어서 도시의 온도를 낮춰주고 우리가 도시를 걸을 수 있게 합니다. 미세먼지와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것은 당연하고요.
하지만 수 많은 개발사업과, 민원, 전깃줄에 가로수는 베어지고 강전지 됩니다.
지자체의 개발사업으로 가로수가 더 이상 베어지지 않게는 저희 단체가 노력해 볼테니, 시민 여러분들은 가로수 가지치기 해달라는 민원을 조금은 참아주시기 바랍니다.
차라리 우리 집, 가게 앞에 가로수 없으니 가로수를 심어달라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가로수와 나무는 기후위기 대응과 적응을 위해서 도시, 사람들의 생활권에 있어야 합니다.
가로수를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인간들이 도시에 살기 위해서 가로수를 지키고 심어야 합니다.

첫날 30그루가 이렇게 되었습니다

자전거 타는데 많이 걸리지는 않는거 같습니다

자전거 타는 사람들도 이게 뭐냐고 하면서 갑니다

처음보다 덜치기는 했지만 이것도..

현장에서 함께 대책을 논의하였습니다

활동가

활동가

사무실에서는 주로 현안, 정책 등을 고민하고.. 개인적으로는 어떻게 하면 11살 재후가 더 건강하게 살 수 있을까? 고민중~

알림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