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LNG발전 대기오염영향 및 주민피해 토론회’ 진행(12.20)

활동소식

‘LNG발전 대기오염영향 및 주민피해 토론회’ 진행(12.20)

 

 

참고 : 기후솔루션 보고서 https://bit.ly/3INt3Sc

청주 SK하이닉스 LNG발전소&음성LNG발전소 건설에 따른

‘LNG발전의 대기오염 영향 및 주민피해 관련 토론회개최

○ 오늘(12.20)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지역의 시민단체는 청주 근로자 종합복지관에서 ‘LNG발전의 대기오염 영향 및 주민피해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다.

○ 토론회에서는 지난 11월19일 발표된 (사)기후솔루션의 ‘가스발전의 실체 : 가스발전의 대기오염 영향 및 건강피해’의 보고서를 토대로 지역에 건설될 SK하이닉스 LNG발전소와 음성LNG발전소에 대한 주민피해와 영향에 대해 토론했다.

○ 이번 보고서를 발표한 (사)기후솔루션의 조규리 연구원의 발제와 (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 김정소 소장, 유해화학물질로부터안전한삶과일터 선지현 운영위원, 청주시의회 박완희 의원, 주민 등이 참석해 주민피해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 (사)기후솔루션의 조규리 연구원은 조기사망 피해의 주요 원인은 이산화질소(NO2)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고, 가스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인한 조기사망 피해는 특히 발전소가 밀집해 있고 인구밀도가 지역이 심각하다고 발표했다. 이어 현정책 시나리오라면 가스발전으로 인해 최대 연간 859명, 2064년까지 총 23,200명이 조기사망 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반면 2035년까지 가스발전소가 모두 폐쇄될 경우 조기사망자 수는 누적 5,360명으로 현저히 감소할 것이라며 이러한 가스발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건설 예정인 신규 발전소 건설 계획을 모두 철회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토론자로 참석한 전문가 (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 김정소 소장을 비롯해 참석자 모두 주민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에서 LNG발전소를 추진하는 청주시와 음성군을 질타했다. 그리고 타지역(대전, 대구) 사례를 들어 행정에서 추진하던 LNG발전소도 지역주민들이 반대로 시의회에서 철회를 요구하고 행정에서 철회한 경우가 많은데 유독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청주시와 음성군, 충북도를 이해할 수 없다며 비판했다.

○ 이 날 토론회를 주최한 미세먼지대책위에 따르면 ‘청주시’와 ‘SK하이닉스’에도 토론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거절 당했다고 했다. 주최측은 이 문제에 대해 대책을 수립하고 청주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책임져야 할 당사자들이 불참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 이 자리에는 이번 2022년 대선을 준비하는 정당에도 참석요청을 하였고 몇몇 정당에서 참석하여 대선 캠프의 입장도 함께 발표했다. 그러나 집권여당인 민주당에서는 불참해 LNG발전에 대한 입장을 간접적으로 전달했다.

○ 토론회에 참석한 미세먼지대책위를 비롯한 주최 단체들, LNG발전소를 반대하고 있는 청주, 음성 주민들은 이 후에도 발전소로 인한 주민 피해에 대한 홍보를 계속할 것이며 청주시와 음성군, 충북도에 이에 철회 요구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주충북환경연합

청주충북환경연합

생명과 평화의 가치를 실현하고, 환경적으로 건전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환경단체입니다.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는 비영리 시민단체입니다.

알림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