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환경부가 답하다. 환경부 장관 소각장 인근 주민, 유가족, 시민단체와의 면담!(9.14)

활동소식

환경부가 답하다. 환경부 장관 소각장 인근 주민, 유가족, 시민단체와의 면담!(9.14)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개월의 요구, 이제야 답하는 환경부

환경부 장관 북이면 방문, 소각장 인근 주민, 유가족, 시민단체와의 면담!

○ 소각장 인근 주민 60명이 암으로 죽었다. 참다못한 주민들은 환경부에 인과관계를 규명해달라고 청원했다. 이후 환경부는 청원을 받아들여 ‘충북 청주시 북이면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를 2019년부터 진행했다. 그리고 환경부는 지난 5월13일 ‘과학적 근거가 제한적’이라며 소각장과 주민암발생과의 인과관계를 부정했다.

○ 이후 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는 환경부를 규탄하고 재조사 촉구와 환경부 장관 면담을 요청했다. 환경부는 추가보완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했고 ‘충북 청주시 북이면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 최종 보고서를 9월 10일 발표했다. 주민과 시민단체는 이 최종 보고서를 한국역학회에 검증 받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소각장으로 인해 마을 주민 60명이 암으로 죽고 31명이 폐암으로 죽었는데 환경부는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 그리고 4개월이 지난 오늘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소각장의 마을 북이면을 방문했다. 그토록 간절하게 요구했던 면담이 이제야 성사된 것이다. 그러나 책정된 면담 시간은 고작 30분, 이런 저런 이야기 끝에 1시간정도 주민들과 대화가 오갔다.

○ 주민들의 그동안의 고통을 담기엔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지만 환경부 장관은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재조사를 위한 민간협의체 를 조속히 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하여 재조사에 임할 것이며 중간에 진행되는 사항들은 주민설명회를 통해 공유하겠다고 답변했다.

– 청주시 북이면 소각장 인근 주민, 유가족, 시민단체와 환경부 장관 면담 일정

  • 일 시 : 2021년 9월 14일 16시 10분 ~ 16시 40분
  • 장 소 :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사무소
  • 참석자 : 환경부 6인(환경부 장관, 장관정책보좌관. 환경보건국장. 환경피해구제과장, 환경피해구제과 담당 사무관, 환경피해구제과 담당 주무관),북이면 주민 및 유가족 5~7인, 미세먼지해결을위한충북대책위 박종순 국장
청주충북환경연합

청주충북환경연합

생명과 평화의 가치를 실현하고, 환경적으로 건전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활동하는 환경단체입니다.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는 비영리 시민단체입니다.

알림마당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